이호진

181116리종혁부위원장
【고양=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리는 2018아시아태평양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참석해 답사를 하고 있다. 2018.11.16. photo@newsis.com

【고양=뉴시스】이호진 기자 = 아태평화 국제대회에 참석 중인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돌발행동으로 일본을 ‘세계 최대의 납치국, 야만국가’라고 부르며 강하게 비난해 행사 관계자들을 당황시켰다.

  리 부위원장은 16일 경기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아태평화 국제대회에서 답사에 나서 예정된 원고 대신 ‘일제의 조선인 강제 납치 및 현행 만행 실태와 그 해결 과제’라는 주제의 발언을 10분 넘게 이어갔다.

  그는 먼저 “일본은 2차 세계대전과 태평양 전쟁 시기 아태지역 많은 나라에 대한 침략 학살 만행으로 실로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준 전범국가”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 때부터 리 부위원장이 사전에 조율된 1000자 분량의 답사를 할 것으로 예상했던 관계자들의 표정이 굳어졌다.

  발언 도중 기자실에 중계되는 카메라 영상에는 고개를 떨구거나 인상을 찌푸린 몇몇 참가자와 행사 관계자들이 눈에 띄기도 했다.

  리 부위원장은 “일본이 저지른 과거 죄행에는 강점국가 인민들을 강제로 납치 연행해 침략전쟁의 인적·물적 보장을 위한 노예로 부려먹고 잔인하게 학살한 용서 못할 범죄도 있다”며 “우리 조선민족은 그 범죄 행위의 가장 큰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일본정부가 1938년 국가 총동원법을 날조해 무려 840만명에 달하는 조선인들을 강제로 납치, 연행해 마수처럼 부리다 잔인하게 학살했다”며 “당시 우리 인구가 2000만명 정도였음을 감안할 때 사실상 거의 모든 생산 가능한 노역자들을 노예로 부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정신근로대 문제를 거론하며 “20만명이나 되는 조선 여성들을 끌고 가서 일본군 성노예로 유린한 범죄는 세상 어떤 침략군대에서도 있어본 적 없는 치 떨리는 만행”이라며 “일본의 납치·강제연행은 회유와 기만, 공갈, 협박, 사기, 협잡 등 육체적 강제와 정신적 강제를 결합한 초폭력적이고 조직적인 범죄행위였다”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그는 “이는 노예 제도를 적용해 사람의 모든 존엄과 정신 육체를 깡그리 잔인하게 한 소멸한 반인륜적 범죄행위”라며 “이를 통해 일본이 세계 최대의 납치국, 야만국가로서의 진면모를 세상에 드러냈다”고 힐난했다.

  특히 리 부위원장은 “일본 당국은 패망 후 70여년 지난 오늘까지도 피 묻은 침략 역사와 과거 범죄에 대한 사죄와 보상은 커녕 인정조차 안하고 있다”며 “오늘날 일본은 자기 범죄사를 축소 은폐하는데 머무는 것이 아니라 역사 교과서, 각종 오용 선전 수단으로 아예 전면 왜곡, 전면 부정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헌법 개정을 통한 일본의 군사활동 범위 확대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리 부위원장은 “일본이 헌법 개정을 통한 집단적 자위권 발동 등 재침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 형성해 전방위적인 선제공격 전략을 세웠지만, 군수업체 언론이 하나로 유착돼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가장 불안정한 요소가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연신 강경 발언을 이어가던 리 부위원장은 조선인 강제 납치 등을 청산하기 위한 조건으로 일본 정부가 조선인 강제 납치 및 연행 범죄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그 전모를 공개할 것, 조선인 강제 납치 및 연행에 대한 국가적 책임 인정과 피해자 및 희생자 유가족들에 대한 공개 사과와 배상, 조선인 강제 납치 및 연행 피해자들의 유골 발굴 및 반환 절차를 제시했다.

  리 부위원장은 끝으로 남북관계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며 “지난 동계올림픽에서 북과 남이 하나되어 펼쳐 보인 감동적인 모습은 동족의 피는 물보다 진하다, 그리고 평화는 전쟁에 비할 수 없이 고귀하고 힘있는 것이라는 것을 만천하에 증명해보였다”며 “이번 대회가 소기의 훌륭한 성과를 거둬 조선반도의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과 아시아태평양 번영을 위한 자기의 몫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고 연단을 내려갔다.

  한편, 행사를 주최한 경기도와 (사)아태평화교류협회는 리종혁 부위원장과 답사 변경에 대한 사전 조율은 없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