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리종혁, “일본, 공식 사과와 충분한 배상 해야”
조정훈 기자

  남.북.해외는 일제에 의한 강제동원 피해를 기억하기 위한 평화공원 조성에 협력하기로 했다. 그리고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사업을 위한 공동재단설립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가 16일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렸다. 여기서 공동발표문이 채택됐다.

  참가자들은 공동발표문에서 “일본의 과거 죄행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진정한 불가역적 사죄를 받아내고 다시는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과거 대일항쟁기 당시 일본에 의해 자행된 강제동원을 명백한 전쟁범죄로 단정하고 강력히 규탄하”며 “인적, 물적, 정신적 수탈의 진상을 조사하고 그 실태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전개하며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와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추모비, 조형물, 역사관 등을 포함한 평화공원을 각 나라와 지역에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강제동원 희생자 유해 발굴, 유골봉환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공동재단설립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그러면서 “과거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국제대회와 토론회, 전시회, 현장 방문을 비롯한 다양한 형식의 교류와 협력사업들을 더욱 활발히 진행하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이날 대회에 참석한 북측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부위원장은 답사에서 “일본은 침략과 약탈, 학살 만행으로 실로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전범국가”라고 일갈했다.

  그리고 “일본은 더 이상 위정자들이 입버릇처럼 외워대던 평화국가인 것이 아니라 정계와 군부, 군사업체, 언론이 하나로 밀착되어 군국화로 미친 듯이 내달리는 전쟁국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가장 불안정한 요소”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조선인 강제납치 및 연행의 범죄 진상을 철저히 조사 규명하고 그 전모를 시급히 공개하”여야 하며, “국가적 책임을 인정하고 모든 피해자들과 희생자 유가족들에게 공식 사과하며 충분한 배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가족들의 요구에 따라 희생된 조선인 강제납치, 연행 피해자들의 유해를 모두 찾아 그들의 고향 또는 가족들이 사는 곳에 안장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 부위원장은 “일본이 과거 죄악에 대한 반성과 사죄, 배상을 어떻게 하는가 하는 것은 조선반도는 물론 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의 평화, 번영과 잇닿아 있으며 그것은 곧 세계 평화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태 지역의 모든 국가들은 마땅히 지금 조선반도에서 펼쳐지고 있는 의미있는 변화와 북과 남의 공동의 노력에 응당한 관심을 돌리고 긍정적인 발전을 적극 추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대회는 경기도와 ‘아태평화교류협회’가 공동주관했으며, 북측 대표단 5명을 포함해, 정세현 통일부 장관, 일본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중국, 필리핀 등 3백여 명이 참석했다.

공동발표문 (전문)

아시아·태평양의 평화와 안정, 공동번영을 바라는 지역 나라 국민들의 염원과 관심 속에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가 진행되었다.

대회참가자들은 아시아·태평양지역나라 국민들에게 헤아릴 수 없는 고통을 가한 일본의 과거 죄행에 대해 일본 정부의 진정한 불가역적 사죄를 받아내고, 다시는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의지를 담아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본 대회에 참가한 아시아태평양지역나라와 관련 단체대표들은 과거 대일항쟁기 당시 일본에 의해 자행된 강제동원을 명백한 전쟁범죄로 단정하고 강력히 규탄하였다.

2. 일제가 아시아·태평양지역나라 국민들에게 강요한 인적, 물적, 정신적 수탈의 진상을 조사하고 그 실태를 널리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전개하며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와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였다.

3. 대일항쟁기 당시 강제동원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가슴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추모비, 조형물, 역사관 등을 포함한 평화공원을 각 나라와 지역의 실정에 맞게 조성하며 강제동원 피해조사를 위해 서로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였다.

4. 대일항쟁기 당시 강제동원 희생자 유해 발굴, 유골 봉환사업을 꾸준히 진행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그를 위해 해당 나라와 지역, 관련단체들이 참가하는 공동재단설립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5. 아시아·태평양지역나라와 관련단체들은 과거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국제대회와 토론회, 전시회, 현장 방문을 비롯한 다양한 형식의 교류와 협력사업들을 더욱 활발히 진행하기로 하였다.

2018년 11월 16일

이화영 평화부지사, “북측 요청으로 남북교류협약 대신 공동선언문만 발표”

  경기도는 ‘최고위급’ 북측 인사의 방남이라고 추켜세울 정도로 남북교류협력 사업 협약을 기대했지만, 북측의 요청으로 국제대회 공동선언문 발표에 그쳤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공동선언문 외 협약은 북측의 요청에 따라서 오늘 공동선언문 외에는 다른 협약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발표했었던 북측과 합의했던 여러 상황에 대해서 차질없이 준비해나가기 위해서 애썼다”면서 “유엔의 제재 국면 하에서 그런 부분들은 양측이 물론, 중앙정부가 노력을 해야 할 부분이기도 하지만, 지자체도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상황이 만들어져서 제재 국면이 완화되면 협력을 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경기도는 △옥류관 유치, △농림복합형 농장시범 공동운영, △문화.스포츠교류 활성화, △임진강 유역 남북 공동관리, △남북 전통음식 교류대전 개최 등을 희망했지만, 구체적인 사업으로 진전되지 못한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방북 문제도 덕담 수준에 그쳤다. 이 부지사는 “(이재명 지사의 방북은) 육로로 가고 싶다고 했더니 리종혁 원장께서 그렇게 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겠느냐. 다른 경로로 좀 더 일찍 오는 게 좋지 않겠냐는 여담을 하실 정도”라며 “시기는 특정짓지 않았다. 일 중심으로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전책략실장이 “상당히 심한 독감에 걸렸다”며 방남 취소 사유를 밝히면서 “아쉬운 대목”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최대 성과는) 이 대회 자체라고 본다”며 “북측이 최초로 지자체가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해서 자기 입장을 내고 토론도 하고 경기도의 여러 시설을 둘러본 것이 큰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리종혁 아태위 부위원장 등 북측 인사 5명은 이날 오후 만찬과 공연에 참석한 뒤, 오는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돌아간다. 14일 저녁에 입경했으며, 15일에는 판교테크노밸리와 경기도 농업기술원 등을 둘러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