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자 로동신문 “김 위원장, 첨단 전술무기 시험 지도”
김동원 기자

181116민플(원수님)

  김정은 북한(조선) 국무위원장이 북의 국방과학원 시험장을 찾아 새로 개발한 첨단 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고 16일 로동신문이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이날자 2면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시험을 지도하시였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밝히곤 “우리 당의 정력적인 령도 아래 오랜 기간 연구 개발되여온 첨단 전술무기는 우리 국가의 령토를 철벽으로 보위하고 인민군대의 전투력을 비상히 강화하는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알렸다. 현지지도가 언제 이뤄졌는지, 그리고 첨단 전술무기가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신문은 이어 “자기의 우월하고도 위력한 설계상 지표들을 모두 만족시킨 첨단 전술무기 시험은 성공적으로 진행되였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무기의 위력을 보곤 “우리 국방과학자들과 군수로동계급이 나라의 방위력을 높이는데서 또 하나 커다란 일을 해놓았다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 생전에 직접 종자를 잡아주시고 특별한 관심을 돌리시며 개발 완성에로 걸음걸음 이끌어오시던 무기체계가 드디여 탄생하였다고, 저 무기는 유복자 무기와도 같은데 오늘의 이 성공을 보니 우리 장군님 생각이 더욱 간절해진다고 격정을 누르지 못하시였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 당이 중시하며 그토록 기다려온 첨단 전술무기 시험을 성과적으로 진행한 국방과학부문의 일군들과 과학자, 기술자들, 군수로동계급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면서 “오늘의 이 성과는 당의 국방과학기술 중시정책의 정당성과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우리의 국방력에 대한 또 하나의 일대 과시로 되며 우리 군대의 전투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으로 된다”고 만족을 표시했다고 로동신문은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인민군의 무기실험을 현지지도한 사실이 공개된 건 지난해 11월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 이후 처음이다. 근 1년만의 군사관련 행보인 셈이다.

  이를 두고 연합뉴스는 “최근 북미 협상의 답보 상황을 의식한 대미 견제성 행보로 분석된다”면서 “다만 전략무기가 아닌 전술무기 실험을 참관한 것은 북미협상의 ‘판’ 자체를 깨지는 않겠다는 의도가 들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도 뉴시스와 인터뷰에서 “최근 비핵화 협상이 교착되는 상황에서 군사 행보를 공개했다는 점에 비춰볼 때 한국과 미국을 간접적으로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면서 “다만 미국 행정부는 본토에 대한 위협을 언급하지 않은 만큼 의미를 축소하며 비핵화 협상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