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방문 “푸틴 지시로 방북”
문 대통령 “평화적 비핵화 협력” 강조
푸틴 대통령 내년 안에 방한 계획 

181005로씨아상원의장
발렌티나 이바노브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문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5일 전해졌다.
  이날 청와대를 방문한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문재인 대통령 접견에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북한을 방문했고 김 위원장과 회담도 있었다”며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날짜와 장소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북한 정권수립 기념식(9월9일) 참석을 위해 북한을 방문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7일)을 앞두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중국·러시아를 잇따라 방문해 ‘연대 강화’에 나선 상황에서, 연내 북-러 정상회담 가능성이 더욱 구체화된 셈이다.
  문 대통령과 마트비옌코 의장의 만남에서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정착 방안이 논의됐다. 문 대통령은 마트비옌코 의장에게 “러시아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평화적 방법으로 이뤄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일관되게 지지해줬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매우 중요한 협력자, 동반자가 돼 주고 있는 것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마트비옌코 의장은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하면서 “이러한 평화 프로세스는 인내심과 시간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상응한 조치가 필요한 프로세스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선 종전선언과 제재 완화 등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상응 조처가 필요하다는 러시아의 입장을 피력한 것이다. 특히 마트비옌코 의장은 “김 위원장과 만나고서 김 위원장의 평화와 비핵화에 대한 의지가 진심이라고 생각하게 됐다. 그러나 북한이 일방적으로 비핵화를 이룰 수 없는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의 방한 일정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푸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한국 방문 초대를 받아들였다. 내년 안에 방한을 계획하고 있다”며 “정확한 날짜와 장소를 외무부 차원에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푸틴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꼭 방문해 달라”는 문 대통령의 초청을 전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