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명 방북, 이창복 의장 대표단에 추가..."과제 남아"
조정훈 기자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가 우여곡절 끝에 평양에서 열리는 10.4선언 11주년 민족통일대회 참가를 확정했다. 이창복 상임대표의장이 방북 대표단에 포함되는 등 총 9명이 방북한다.

  6.15남측위는 3일 “대표단 참가와 관련 통일부와 협의했다”며 “이창복 상임대표의장을 방북단의 ‘대표단’으로 함께 모시고, 총 9명의 대표가 10.4공동행사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도 이날 “정부는 정상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금번 ‘민족통일대회’에 각계각층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였다”며 “이러한 차원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지속 협의하여, 최종적으로 6.15남측위에서 9명이 함께하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6.15남측위 방북단은 이창복 상임대표의장을 포함, 한충목 상임대표, 최진미 6.15여성본부 상임대표, 이성경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 엄미경 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김기형 6.15농민본부 상임대표, 최은아 사무처장 등 총 9명이다.

  이창복 의장이 대표단에 추가됨에 따라, 이번 150여 명 방북단 대표단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오거돈 부산시장, 지은희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과 함께 6명으로 늘었다.

  150여 명 방북단은 정부 30명, 민간 85명, 통일부 기자단 13명, 실무진 등으로 구성됐지만 6.15남측위 9명이 추가돼 민간대표단은 90여명으로 늘었다.

  민간 방북단은 노무현재단, 6.15남측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7대 종단 대표, 보수단체로 구성된 범시민사회단체연합 등이다.

  6.15남측위는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의 첫 사업인 10.4공동행사가 뜻 깊게 진행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기간 중 6.15민족공동위원회의 연대활동을 비롯한 민간통일운동을 더욱 넓혀나가는 문제, 6.15민족공동위원회의 강화와 활동방식 관련한 문제들을 토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6.15남측위는 “당국이 민간을 선별적으로 초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불참 입장을 밝혔다. 10.4민족통일대회 준비 과정에서 정부와 노무현재단 중심으로 진행됐고, 그간 민족공동행사를 추진해 온 6.15남측위의 역할이 배제됐던 상황.

  하지만 통일부와 6.15북측위의 만류로, 6.15남측위는 이틀 만에 불참의사를 번복했다. 그러나 6.15남측위의 14명 방북을 통일부가 받아들이지 않아 불협화음은 계속됐고, 결국, 9명 방북으로 최종 합의됐다.

  이와 관련, 6.15남측위는 “통일부가 ‘10.4합의 11년 만에 개최되는 민관공동행사’라고 밝혔으나, 준비과정에서 미흡함이 많았다”면서 “이후 정부와 민간이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게 되었으며, 이를 위해 6.15남측위도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부문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남북공동행사가 남북관계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0.4선언 11주년 민족통일대회 방북단은 4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수송기를 타고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에 도착한다. 5일 본 대회에 참석한 뒤, 6일 같은 방식으로 돌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