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 선언 11돌 기념 민족통일대회’ 방북단 4일 출발
노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 씨 등 160명 규모

181004로무현사진1
4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공군 장병들이 '2018년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평양행 비행기에 2007년 10.4 공동선언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싣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에서 4~6일 진행될 ‘10·4 정상선언 11돌 기념 민족통일대회’에 참여하는 남쪽 대표단이 4일 방북길에 올랐다.
  이들은 이날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서해 직항로로 평양에 도착한 뒤 숙소인 고려호텔에 짐을 푼다.

181004로무현사진2
4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공군 장병들이 '2018년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평양행 비행기에 2007년 10.4 공동선언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싣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오늘 오후에는 과학기술전당 참관, 환영공연(평양대극장), 환영만찬(인민문화궁전) 일정을 소화하고, 이튿날인 5일 오전엔 인민문화궁전에서 ‘10·4선언 11돌 기념 민족통일대회’를 치르며,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점심을 먹고, 오후엔 만수대창작사와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참관하고, 저녁부터는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을 본다. 6일엔 중앙식물원 참관을 마치고 오전 중에 평양을 떠나 서해 직항로를 거쳐 서울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와 더불어민주당 대표인 이해찬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이번 10·4선언 공동행사 남쪽 대표단은 모두 160명(당국 30, 민간 90, 취재기자와 지원인력 30명)으로 꾸려졌다.
정리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