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화9월평양공동선언을 열렬히 지지환영한다

 

 온겨레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918일부터 3일동안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사이의 올해만 3번째가 되는 상봉과 회담이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평양국제비행장에서의 뜨거운 포옹, 백화원영빈관에서의 회담, 5.1경기장에서의 연설장면, 백두산 상상봉에서의 기념촬영에 이르기까지 두 수뇌분들이 펼쳐주신 상상력을 뛰여넘는 모습들을 우리는 더없는 기쁨속에, 흥분의 눈물속에 지켜보았다.

 

 특히 두 수뇌분들은 이번 회담을 통하여 북남관계개선의 더 높은 단계를 열어놓고 조선반도를 공고한 평화안전지대로 만들며 평화번영의 시대를 보다 앞당겨오게 될 《9월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하시고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발표케 하시였다.

 

 두 수뇌분들은 《9월평양공동선언》에서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북남관계를 민족적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가기로 하시였으며 현재의 북남관계발전을 통일로 이어갈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념원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해나간다는 확고한 의지를 표명하시였다.

 

 두분의 굳고굳은 의지에 따라 《9월평양공동선언》에는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실천적대책으로서 1.근본적인 적대관계해소, 2.교류와 협력의 증대 및 민족경제의 균형적발전을 위한 대책강구, 3.리산가족문제의 근본적해결 등 인도적협력 강화, 4.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 추진, 5.조선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데 대하여, 6.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방문이라는 여섯개 항목이 합의되였다.

 

 참으로 이번 상봉과 회담을 통해 마련된 《9월평양공동선언》은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과 요구에 맞게 4.27판문점선언을 전면적으로 충실히 리행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 번영을 앞당겨 이룩해나가는데서 중요한 리정표로 된다.

 

 우리 평통협의 전체 간사들은 우리 민족끼리의 힘으로 북남관계의 전진을 더욱 가속화하여 민족적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이어나가는데서 획기적인 구획점이 된 《9월평양공동선언》을 열렬히 환영하며 적극 지지찬동한다.

 

 또한 평양과 백두산에서 우리는 하나의 민족, 한피줄임을 온 세상앞에 힘있게 과시하고 북과 남, 해외의 8천만겨레에게 조국통일에 대한 신심과 락관을 한껏 북돋아주신 두 수뇌분께 충심으로 되는 경의를 표한다.

 

 9월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공동발표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는 우리의 앞길에는 탄탄대로만 있지 않을것이며 우리가 가는 앞길에는 생각못했던 도전과 난관, 시련도 막아나설수 있다고 하시면서 《그러나 시련을 이겨낼수록 우리의 힘은 커지고 강해지며 이렇게 다져지고 뭉쳐진 민족의 힘은 하나된 강대한 조국의 기틀이 될것입니다》고 온겨레를 고무해주시였다.

 

 바로 그렇다. 우리는 시련을 헤칠수록 강해진다.

 

 9월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되자마자 그 내용을 의도적으로 깎아내리거나 소란스럽게 시비질을 하는 내외 반통일세력과의 마지막싸움에서 우리는 이겨야 한다.

 

 이역땅 일본에서 통일애국의 가시밭길을 걷고 걸어온 우리이기에 북남관계의 전진을 더욱 가속화하여 민족적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북과 남, 해외동포들과 더 굳게 손잡고 력사적인 9월평양공동선언》을 실현하는데 주인답게 떨쳐나설것이다.

 

 

조국평화통일협회

회장 리동제

2018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