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공동위원장 회의, 7-8일 중국 심양 개최(통일뉴스)

통일부 불허에 남측위 "비민주적 일방통제 중단하라"

 

2
▲지난해
5월 중국 선양에서 열린 6.15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위원장 회의 모습. 당시에도 통일부는 6.15남측위원회 대표단의 북한주민접촉 신청을 수리하지 않았다. [자료사진 - 통일뉴스]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 , 해외 위원장회의가 오는 7~8일 중국 심양에서 열린다. 통일부의 불허방침에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장복, 이하 6.15남측위)는 회의 참가를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6.15남측위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 7-8, 중국 심양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해외 위원장회의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을 단장으로 노동, 농민, 민족, 지역, 시민사회 등 10명이 대표단으로 참가하며, 북측에서는 박명철 신임 6.15북측위 위원장, 해외측에서는 손형근 6.15해외측위 부위원장이 함께 할 예정이다.

이들은 △6.15공동선언, 8.15광복절, 10.4선언 기념 민족공동행사 및 평화통일민족대회 개최, △노동자 통일축구대회 등 계층별 교류,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 사업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하지만 통일부가 6.15남측위의 북한주민접촉 신청을 수리하지 않는다는 방침이어서 정부과 민간 간 충돌이 예상된다.

6.15남측위는 "지난 9년간 민간교류의 차단상태, 특히 지난해부터 팩스 교류 등 최소한의 소통초차 가로막힌 극단적 단절상태가 더 이상 지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민간 차원에서라도 최소한의 접촉과 교류를 유지해야 한다"며 참가 강행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민간의 자율성과 독자성을 존중하지 않고 정부가 남북관계의 모든 판단과 조치를 독점하겠다는 것은 과거 창구독점론과 마찬가지로 일방적이고 비민주적인 태도"라며 "북핵문제의 해결은 단절과 대립이 아니라 소통과 대화 속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이제부터라도 민간교류에 대한 정부의 비민주적 일방통제는 반드시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반도 긴장이 격화되는 가운데, 민간교류의 물꼬를 터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의 숨통을 틔우려는 6.15남측위원회의 고심어린 결정에 정부도 적극적으로 협력하라"고 호소했다.